“디지털아트 캔버스도 역시 OLED”
LG디스플레이, OLED 디지털아트展 개최

■ 17일까지 서울 성수동에서 ‘네버 얼론(Never Alone)’ 전시회 열어,
대형 OLED와 투명 OLED를 캔버스로 활용해 홀로그램, 3D 효과 구현한 신개념 디지털아트 작품 선보여

■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 완벽한 블랙을 기반으로 원작자의 의도를 정확하게 표현할 뿐만 아니라 투명하거나 휘어지는 혁신성으로 최적의 디지털아트 캔버스로 주목 받아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정호영/www.lgdisplay.com)가 대형 OLED와 투명 OLED를 캔버스로 활용한 디지털아트 전시회를 개최한다.

오는 17일까지 서울 성수동 복합문화공간 ‘쎈느’에서 열리는 ‘네버 얼론(Never Alone)’ 전시회는 ‘코로나19로 벌어진 인간 관계의 틈을 디스플레이가 이어준다’는 주제를 담았다.

류성실, 윤향로, 장진승, 이은솔 작가와 ‘업체eobchae’, ‘유니버셜 에브리띵’ 등 국내외 유명 디지털아티스트 6팀의 예술적 상상력을 OLED에 녹여내 생생하고 몰입감있는 관람 경험을 제공한다.

 

‘플래그(Flag)’

이번 전시는 예술과 기술의 결합을 통해 OLED의 차별적 가치를 알리는 LG디스플레이의 ‘아트 웨이브(Art wave)’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은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원작자가 의도한 색을 왜곡이나 과장없이 정확하게 표현할 뿐만 아니라, 투명하거나 휘어지는 혁신성으로 최근 국내외 예술계에서 디지털아트 캔버스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트랜스피규레이션 (Transfiguration)’

작품명 ‘플래그(Flag)’는 검은색 바탕에 수많은 흰 점들이 끊임없이 움직이며 LG디스플레이 OLED만의 완벽한 블랙 표현을 강조한다.

투명 OLED의 홀로그램 효과를 이용한 작품명 ‘트랜스피규레이션 (Transfiguration)’은 시시각각 변하는 형형색색의 캐릭터가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모습을 입체감 있게 전달한다.

 

‘민트 유어 데스티니(Mint Your Destiny)’

작품명 ‘민트 유어 데스티니(Mint Your Destiny)’는 대형 OLED와 투명 OLED를 겹치듯 배치하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3D 효과를 극대화했다. 이밖에도 대형 OLED와 투명 OLED를 활용한 다양한 디지털아트 작품들이 갤러리를 가득 채우며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9월 미국 자동차 기반 라이프스타일 및 패션 브랜드 ‘피치스(Peaches)’와 함께 서울 성수동 피치스도원에서 ‘아트 웨이브’의 첫번째 프로젝트 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민트 유어 데스티니(Mint Your Destiny)’.gif

앞서 미국의 ‘스미소니언 박물관’과 ‘구겐하임 미술관’, 영국의 ‘빅토리아앤앨버트 미술관’ 등 세계 주요 박물관 및 미술관과 세계 최고 권위 영국 왕립예술학교가 OLED를 활용한 전시를 개최했으며, 세계적 미디어 아티스트 ‘레픽 아나돌(Refik Anadol)’과 협업한 첫 투명 OLED NFT 작품인 ‘인류의 중요한 기억’이 올해 초 경매에서 620만달러(약 80억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LG디스플레이 진민규 라이프디스플레이프로모션 담당은 “디지털아트 캔버스로도 탁월한 OLED만의 화질 우수성과 기술 혁신성이 글로벌 디지털아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2022년 3분기 실적 발표]
매출 6조7,714억원, 영업손실 7,593억원
다음 콘텐츠 ‘자유롭게 늘리고, 접고, 비틀 수 있는 디스플레이 시대 앞당긴다’
LG디스플레이, 고해상도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개발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