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로 철도 모빌리티 시장 공략

■ 20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철도 기술 박람회 ‘이노트랜스 2022’에 LG전자와 공동으로 참가, 고객에게 새로운 탑승 경험 제공하는 ‘철도용 투명 OLED 솔루션’ 선보여

열차 창문·출입문용 투명 OLED: 유리창 통해 바깥 풍경을 보는 동시에 운행정보, 일기예보 및 뉴스 등 생활정보도 증강현실(AR)로 구현
매표소용 투명 OLED: 매표소 유리창을 투명 OLED로 대체해 운행 일정·승차권 등 정보를 편리하게 제공

■ 독일 국영 철도 기업 도이치반(Deutsche Bahn), 열차 창문에 LG디스플레이의 투명 OLED 탑재한 차세대 콘셉트 열차 전시해 눈길

■ 북미·유럽·일본·중국 등 글로벌 시장을 겨냥, 기차·지하철·트램 등 모빌리티 산업 내 투명 OLED 적용 확대 목표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정호영/www.lgdisplay.com)가 2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철도 기술 박람회인 ‘이노트랜스(Innotrans) 2022’에 LG전자와 공동으로 참가해 고객에게 새로운 탑승 경험을 제공하는 ‘철도용 투명 OLED 솔루션’을 공개했다.

이노트랜스는 기차, 지하철, 트램 등 각종 철도 산업 관련 기술 및 장비를 전시하는 박람회로, 60여개국 3,0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LG디스플레이는 열차 내부와 매표소 콘셉트의 부스를 마련하고, ‘열차 창문·출입문용 투명 OLED’와 ‘매표소용 투명 OLED’ 등을 전시했다.

 

‘열차 창문·출입문용 투명 OLED’는 55인치 투명 OLED(창문용)와 30인치 투명 OLED(출입문용)를 적용한 솔루션이다. 유리창을 통해 바깥 풍경을 보는 동시에 운행 정보, 일기예보 및 뉴스 등 생활 정보도 제공한다.
또, 유명 랜드마크, 관광명소 등을 지날 때 시간과 장소에 적합한 각종 정보와 광고 등을 증강현실(AR)처럼 유리창에 바로 띄워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글로벌 산업용 유리 제조 전문 기업 AGC(아사히 글라스), Gauzy(가우지) 등과 협업한 이 제품은 특수 강화유리를 적용해 충격과 진동에 강하고, 지상과 지하 모두에서 선명한 화면을 구현한다.

 

‘매표소용 투명 OLED’는 역무원과 고객 사이의 유리 가림막을 고감도 터치 기능이 적용된 투명 OLED로 대체해 고객이 역무원의 설명에 따라 화면을 직접 조작하며 열차 운행 일정, 승차권 등 각종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아볼 수 있는 제품이다.

한편, 이번 박람회에서는 독일 국영 철도 기업인 도이치반(Deutsche Bahn)이 열차 창문에 LG디스플레이의 투명 OLED를 탑재한 차세대 콘셉트 열차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LG디스플레이는 2020년부터 베이징, 심천, 푸저우 등 중국 주요 도시 지하철과 일본 JR동일본 열차 등에 철도용 투명 OLED를 공급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 북미, 유럽, 일본, 중국 등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기차, 지하철, 트램 등 철도를 포함한 모빌리티 산업 내 투명 OLED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가 세계에서 유일하게 양산 중인 투명 OLED는 화소 스스로 빛을 내는 OLED의 장점을 극대화한 기술로, 기존 유리창을 대체할 수 있을 만큼 투명도가 높으면서도 얇고 가벼워 모빌리티 외에도 사이니지, 건축, 디지털아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적용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조민우 투명사업담당은 “유리창처럼 투명한 화면으로 개방감을 유지하면서 정보 제공이 가능한 혁신적 투명 OLED 솔루션을 모빌리티 산업 분야에서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IFA 2022’서 10년 축적 OLED 기술 리더십 부각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8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 선정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