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Auto용 POLED’
대한민국 기술대상 ‘대통령상’수상

■ 높은 신뢰성을 요구하는 글로벌 메이저 자동차에 공급하며 기술혁신성과 생산 경쟁력 인정받아

■ 다양한 디자인 혁신이 가능해 세계 유수의 자동차 메이커들이 계기판 및 인포테인먼트 등에 채택중

■ 독자 기술력을 토대로 고성장 차량용 디스플레이 사업을 적극 육성할 방침

 

▲ LG디스플레이가 ‘2021 대한민국 산업기술 R&D대전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Auto용 POLED디스플레이’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정호영 / www.lgdisplay.com)가 서울 코엑스에서 17일 열린 ‘2021 대한민국 산업기술 R&D대전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한 ‘Auto용 POLED디스플레이’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국내 최고 권위의 기술 시상식으로 기술적 성과가 뛰어나고 국내 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신기술 및 제품을 개발한 기업, 연구소, 대학 등을 선정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이번에 대통령상을 수상한 ‘Auto용 POLED’는 미래지향적인 대면적 디스플레이로 혹독한 사용환경에서도 높은 신뢰성을 요구하는 글로벌 메이저 자동차 업체들의 기술스펙을 만족하며 상용화에 성공함으로써 기술혁신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차별화된 기술력과 철저한 품질관리, 안정적인 공급 능력을 기반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인 POLED 패널 및 모듈 공정의 글로벌 생산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세계최초로 개발한 Auto용 POLED는 백라이트가 없는 OLED 특유의 장점인 리얼블랙(Real Black)구현이 가능해 주/야간 시인성이 높고 UL, TUV 등 해외 유수의 인증기관으로부터 ‘Eye-Comfort(눈에 편안한)’, ‘High Visibility Automotive OLED(고시인성 자동차용 OLED’ 인증을 받아 사용자에게 안전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또한 LCD 대비 부품수가 적어 부피와 무게를 줄일수 있어 전기차의 경우 전기비용 개선효과가 탁월하며 다양한 디자인 혁신이 가능해 차량내 공간 활용성을 높여줄 수 있어 세계 유수의 완성차 업체들이 계기판 및 인포테인먼트 등에 채택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10% 이상의 고성장 시장으로 제품사이즈의 대형화 및 복수의 디스플레이를 장착하는 차량이 증가함에 따라 독자적인 기술력을 토대로 차량용 디스플레이 사업을 적극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시상식에서 LG디스플레이 모바일 사업부장 김명규 부사장은 “자동차 고객에게 안전성 향상, 전기차 전기비용 개선, 디자인 혁신, ESG라는 고객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한 자동차용 OLED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OLED기술로 기존 디스플레이로는 구현할 수 없는 새로운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2019년 세계최초 65인치 롤러블 OLED패널에 이어 올해 Auto용 POLED디스플레이로 대한민국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성장하고 있는 OLED 분야의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신개념 OLED 디자인 찾는다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해외 근무 임직원 대상
원격 상담 및 의료지원 서비스 제공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