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021 테크포럼’ 개최

■ 국내·외 소재/부품 주요 협력사들과 미래기술 개발에 대한 협력 통해 상호 신뢰 강화

■ CTO 윤수영 전무, “주요 협력사들과 R&D 경쟁력 강화 및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교류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더욱 굳건히 구축해 나갈 것”

 

LG디스플레이가 국내·외 소재/부품 주요 협력사들과 미래기술 개발에 대한 협력을 통해 상호 신뢰를 강화키로 했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정호영)는 머크, UDC, 동진쎄미켐 등 디스플레이 소재 및 부품 각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국내·외 주요 협력사 23개사를 초청, 10월 12일부터 15일까지 ‘2021 테크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한 2021 테크포럼에서 LG디스플레이는 코로나 이후 디스플레이의 변화와 진화, 제품 경쟁력 확보와 기술 혁신을 위한 R&D 전략과 비전 등을 소통하고 함께 성공할 수 있는 Win-Win 체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대형 OLED 및 P-OLED 중장기 기술 로드맵, 미래 디스플레이 R&D 전략 등을 공유하며 주요 협력사와 미래핵심기술 관련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추진키로 했다.

이번 테크포럼은 코로나로 인해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실시되며, 테크포럼 기간 중 ‘테크포럼 웹진’을 발행, 시장 및 R&D 방향성 강연, 사전 질의응답 등을 운영해 주요 협력사들의 글로벌 제조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제공한다.

LG디스플레이 CTO 윤수영 전무는 이날 테크포럼에서 “한계를 뛰어넘는 기술 및 디자인 혁신에 디스플레이의 미래가 있다”며 “주요 협력사들과 R&D 경쟁력을 강화하고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교류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더욱 굳건히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OLED TV 패널,
영국, 독일서 게이밍 성능 인증 동시 획득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눈 건강 지킴이’ 활동 전개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