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민통선 지역의 생태숲 복원 추진

■ ESG 경영을 강화하며, 세계 환경의 날을 앞두고 환경보호 활동에 나서

■ 임직원들과 함께 DMZ 인근의 민간인통제선 내 생태숲을 복원하고 건강한 생태계 만들기 위해 귀룽나무 600 그루 식재

■ LGD, 환경 사회공헌 활동 외에도 선진적인 환경·에너지 경영 체계를 도입하는 등 지속 가능한 환경을 지켜가기 위한 다양한 방안 추진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정호영)가 ESG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환경을 보호하고, 건강한 생태계를 지켜나가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 임직원 가족 봉사단은 6월 세계 환경의 날을 앞두고 DMZ 인근의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지역을 찾아 생태숲 복원을 위해 귀룽나무 600그루를 식재했다고 30일 밝혔다.

DMZ 인근 지역은 오랜 시간 동안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아 한반도에서 가장 다양한 생물이 서식중인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생태학적 보존 가치가 높아 환경 보호가 꼭 필요한 장소로 꼽힌다.

이에 LG디스플레이 임직원 봉사단은 해마다 반복되는 가뭄과 수해로 훼손된 민통선 지역의 하천인 수내천 일대에 나무를 심어 생태숲을 복원하고, 건강한 생태계를 보존하는데 힘을 보탠 것이다.

이날 봉사단이 심은 나무는 ‘나무 돌보미’를 자처한 600여명의 임직원들이 지난 한달 간 각 가정에서 정성껏 키워온 귀룽나무 묘목이다. 열매가 많고 생태계를 교란시키지 않는 토종 종자인 귀룽나무는 동물들의 보금자리이자 식량 창고가 되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두 아이와 함께 나무심기에 참여한 최창현 책임은 “지속 가능한 환경과 생태계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면서 “앞으로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지구를 지키기 위한 일들을 찾아 더 많이 실천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LG디스플레이는 환경 사회공헌 활동 외에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친환경 제품 생산 확대 등 선진적인 환경·에너지 경영 체계를 도입하며 지속 가능한 환경을 지켜가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추진 중이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美 SID 2021 People’s Choice Awards 2관왕 올라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무신사 플래그십 스토어에 투명 OLED 공급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