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1년 1분기 실적 발표]
매출 6조8,828억 원, 영업이익 5,230억 원

■ Home-economy Trend에 따른 TV 및 IT 제품의 수요 호조와 LCD 패널가격의 상승세 확대에 힘입어 5,230억 원의 영업이익 달성
■ OLED TV 패널, 비수기임에도 작년 4분기 수준의 출하량 기록 / 21년 연간 판매 목표 800만대 수준
■ CFO 서동희 전무, “코로나 백신 보급 이후 시장의 변화를 면밀히 살펴보며 기회요인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혀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정호영)가 21년 1분기 매출 6조 8,828억 원, 영업이익 5,230억 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전분기와 대비해 매출은 8%, 영업이익은 24% 하락했으나 전년동기 대비로는 매출은 46% 증가,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1분기는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Home-economy Trend의 영향으로 TV와 IT 제품 등 대형 패널의 수요 호조가 지속되었다. 반면 모바일 제품의 출하량은 감소하면서 매출은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수요 호조와 더불어 산업 내 부품 수급 이슈 영향 등으로 LCD 패널가격의 상승세가 예상보다 확대되면서 견실한 성과를 유지했다.

당기순이익은 2,658억 원이었으며, EBITDA(1조 6,200억 원) 이익률은 24%로 지난 분기에 이어 20% 대를 유지했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IT 패널의 비중이 40%로 가장 높았고, TV 패널은 31%, 모바일 패널은 29%를 차지했다.

특히, OLED TV 부문은 계절적 비수기인 1분기에도 성수기(4분기) 수준의 출하량을 기록하며 판매 호조를 이어갔다.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TV의 가치를 바라보는 소비자들의 시각이 달라지면서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성과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21년 OLED TV 패널의 연간 판매 목표는 800만대 수준이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수율, 품질 등 내부 운영 측면에서의 강화된 안정성을 바탕으로 신제품 양산 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 하여 턴어라운드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는데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IT 부문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강화된 생산 역량과 긴밀한 고객관계를 바탕으로 시장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고, 이익을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서동희 전무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OLED의 본질적이고 차별화된 가치가 고객과 최종 소비자에게 보다 확실히 인식되고 있다”면서 “코로나 백신 보급 이후 시장의 변화를 면밀히 살펴보며 기회요인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분
'20년 1분기
'20년 4분기
'21년 1분기
QoQ
YoY
매출액
47,242
74,612
68,828
-8%
46%
영업이익
-3,619
6,855
5,230
-24%
흑자전환
EBITDA
6,305
17,743
16,200
-9%
157%
당기순이익
-1,989
6,210
2,658
-57%
흑자전환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오창호 부사장, 과학기술훈장 혁신장 수훈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ESG 경영 강화 위해 RBA 및 UNGC 가입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