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TV패널 시장 ‘활짝’
LG디스플레이의 활약은 계속된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글로벌 TV패널 시장이 뜻밖의 황금기를 맞았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급증하는 수요에 발빠르게 대응하며 LCD, OLED TV패널 시장 모두를 장악해 나가고 있는데요. 오늘은 글로벌 TV패널 시장의 현황과 전망, 그리고 이에 대비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의 행보를 자세히 짚어봤습니다.

 

LCD TV패널 가격 고공행진에 수익성 ‘날개’

지난해 글로벌 LCD TV패널 시장은 극적인 반전 드라마를 써내려 갔습니다. LCD 패널의 가격 하락으로 인해 주요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사업 철수를 고민하는 단계까지 이르렀으나, 코로나19 이후 상황이 뒤집힌 것인데요.

전세계를 뒤덮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집콕’ 문화가 확산되면서 LCD TV패널의 수요가 급등했습니다. 여기에 LCD TV패널 구동에 필요한 Driver IC(구동회로 부품)의 공급 부족 사태까지 더해져 LCD TV패널 가격 상승을 부추겼는데요.

▲ 글로벌 LCD TV패널 평균가 추이 (’20년 1월 vs ’21년 1월 비교)

실제로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옴디아에 따르면, 올 1월 55인치 UHD LCD 패널 평균가는 182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1월 102달러에서 2배 가까이 오른 수준입니다. 다른 크기의 LCD 패널 가격도 일제히 뛰었는데요. 65인치와 50인치의 평균가는 각각 전년동기 대비 43%, 84%가량 상승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과 Driver IC 공급 부족 사태가 단기간에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LCD TV패널 가격도 당분간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인데요. 옴디아는 LCD 패널 가격이 올 연말까지 170달러대(55인치 기준)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LG디스플레이는 시장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며 유연하게 대처하는 중인데요. 수익성이 대폭 개선된 만큼 국내 LCD TV패널 생산을 당분간 이어가되,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OLED의 경쟁력을 꾸준히 높여가는 투트랙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무르익는 OLED TV패널 시장… LG디스플레이, 기술 경쟁력으로 ‘승부수’

OLED TV패널 시장 또한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프리미엄 TV를 찾는 수요층이 급증하면서 판매량에 가속도가 붙은 건데요. 지난해 글로벌 OLED TV 판매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세계 TV 시장에서의 OLED 대세화는 이제 본격화 단계에 돌입했습니다.

▲ 글로벌 OLED TV패널 연간 출하량 전망

옴디아에 따르면, 2020년 전세계 OLED TV 출하량은 전년대비 20%가량 늘어난 361만대를 기록했습니다. OLED TV 판매량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는데요. 옴디아는 올해 글로벌 OLED TV 출하량이 지난해보다 60% 성장한 560만대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3년 뒤인 2024년에는 연간 출하량이 900만대에 이를 전망입니다.

특히 영화나 스포츠 등을 집에서 즐기는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대형 디스플레이 수요가 주를 이룰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인데요. 현재 대형 OLED 패널을 생산하는 디스플레이 업체는 LG디스플레이가 유일합니다. 이에 LG디스플레이는 올해 OLED TV패널 출하량을 700만~800만대까지 늘려 수급을 원활하게 할 방침입니다.

시장 성장세와 더불어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품질 경쟁력을 갖추며 OLED 대세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의 일환으로 지난 1월 열린 CES2021에서는 한층 진일보한 화질의 OLED TV패널을 공개했는데요. 차세대 OLED TV패널에는 새롭게 개발한 유기발광 소자가 적용됐습니다.

LG디스플레이가 이번에 개발한 유기발광 소자는 유기물 재료를 고효율 물질로 개선한 것은 물론, 발광 레이어를 1겹 더 추가해 발광 효율을 기존대비 약 20% 향상시켰습니다. 이처럼 발광 효율이 높아지면 휘도가 개선돼, 밝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색상의 화면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품질 개선과 함께 제품 라인업 또한 강화되는데요. LG디스플레이는 올해 83인치와 42인치 OLED TV패널을 신규 양산하고, 향후 20~30인치 중형 라인업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처럼 한층 진화된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이 시장 출격을 예고하면서, 글로벌 OLED TV패널 시장의 열기는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2013년 OLED TV패널 출하량 20만대 수준에서 시작해, 지난해에는 출하량 450만대를 달성한 LG디스플레이. 7년 만에 22배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한 것처럼,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에서 LG디스플레이가 보여줄 활약 또한 무척 기대되는데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디스플레이 혁신으로 주도해 나갈 LG디스플레이의 행보를 계속해서 지켜봐 주시길 바랍니다!

이전 콘텐츠 [CES 2021] 업무부터 공부, 쇼핑까지…
LG디스플레이, 다채로운 일상에 편리함을 더하다!
다음 콘텐츠 눈부심은 이제 그만!
OLED TV가 선사하는 편안하고 선명한 화질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