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시장선도 위한 혁신 활동 가속화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시장선도 위한 혁신 활동 가속화
▲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시장선도 위한 혁신 활동 가속화

지난 1분기 사상 최초로 영업이익 1조 클럽에 가입한 LG디스플레이의 한상범 부회장이 더 큰 혁신목표를 제시하며 또 한 번의 도약 의지를 다졌다. LG디스플레이(부회장 한상범, www.lgdisplay.com)는 17일, 경기도 파주 사업장과 곤지암에서 CEO 한상범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계층별 대표 등 임직원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사 혁신목표 필달 결의 대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 대회를 통해 전 임직원과 혁신목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목표 달성 의지와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으며, 이는 LG디스플레이의 전통이자 혁신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올해로 18번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한계돌파, 가치 창출! 새로운 도약 2017!’이라는 슬로건 아래 명사 초청 특강을 시작으로 목표 필달 결의식, 곤지암 화담숲을 포함한 백마산 발리봉 정상까지 오르는 목표 필달 산행, 모두 하나 되어 가치를 창출하자는 의미의 비빔밥 만들기 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졌다.

이날 행사에서 한상범 부회장은 “전체 최적화 관점에서 전 임직원이 하나로 똘똘 뭉쳐, 한 번 정한 목표는 어떠한 한계 상황에서도 반드시 달성할 수 있게 될 때까지, 끝장을 보자’며 혁신 활동을 더욱 가속화 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한상범 부회장은 회사의 전략적 핵심기술 및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특공대라고 할 수 있는 TDR*팀에게, “그동안 잘 해왔지만 ‘전승불복 응형무궁(戰勝不復 應形無窮)’*의 마음가짐으로 끊임없이 변화하고 노력해 LG디스플레이가 시장을 선도하는 데 선구자적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초청 강사로 나선 여자 복싱 세계 8대 기구 통합 챔피언 김주희 선수는 ‘내 인생에 포기는 없다. 제대로 꿈꾸고 제대로 도전하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확실한 일등이 되기 위해서는 한번 시작하면, 악착같이 도전하여 끝장을 봐야 한다”라고 조언하며, 확실한 세계 일등을 향한 LG 디스플레이의 혁신 의지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 TDR(Tear Down & Redesign)

‘해체하고(Tear Down) 새롭게 디자인한다(Redesign)’는 뜻의 LG 고유의 혁신 활동으로서, 핵심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해 최고의 전문가들을 현업에서 선발, 일정 기간 몰입하는 LG디스플레이의 혁신조직임.

전승불복 응형무궁(戰勝不復應形無窮)

‘전쟁에서 거둔 승리는 반복되지 않으므로,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는 다시 승리하기 어려우니 끝없이 새로운 상황에 적응해야 한다’는 의미.

출처: 손자병법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대학생 블로그, 누적방문자 천만 명 돌파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Wallpaper TV패널, SID 2017에서 ‘올해의디스플레이’ 수상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