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세계 최대 조명전시회
‘유로루체 2017’서 다양한 OLED 조명 공개

LG디스플레이가 '유로루체 2017'에서 로스 러브그로브와의 협업제품 '메두사'를 공개했다.
▲ LG디스플레이가 ‘유로루체 2017’에서 로스 러브그로브와의 협업제품 ‘메두사’를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 韓相範 / www.lgdisplay.com)가 4월 4일부터 9일까지(현지시각)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 기간 중 개최되는 세계 최대 조명전시회 ‘유로루체(Euroluce) 2017’ 에 참가, 혁신적인 디자인의 OLED 조명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OLED 조명은 전력 소모와 발열이 적어 환경친화적이며 자연광에 가까워 눈의 피로도를 최소화해주는 프리미엄 광원이다. 또한 OLED의 구조적인 특성상 얇고 가벼울 뿐 아니라 곡면을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어 조명 디자인에서의 응용 범위가 넓다. LG디스플레이는 이러한 OLED의 장점을 살린 다양한 OLED 조명 제품을 선보이며 OLED가 가져다줄 프리미엄 조명의 신세계를 펼쳐 보일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영감의 빛(The Light of Inspiration)”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OLED로만 구현 가능한 독특하고 기발한 디자인의 조명 제품을 선보이며, 이를 통해 디자인 자유도가 뛰어난 OLED가 인간의 영감과 상상력을 구현해 낼 수 있는 최적의 광원임을 디자인의 본고장 밀라노에서 확실하게 각인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디스플레이는 곡면 구현에 세계적인 권위를 가진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 ‘로스 러브그로브(Ross Lovegrove)’와의 협업을 진행, 해파리를 모티브로 유려한 곡면을 구현해 낸 ‘메두사(Medusa)’와 심해생물을 모티브로 형태의 자유로움을 극대화한 ‘피로좀(Pyrosome)’ 2가지 종류의 OLED 조명 신제품을 전시장 중앙에 설치하여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와 협업을 진행한 로스 러브그로브는 “OLED는 곡면 구현이 자유로울 뿐 아니라 얇고 가벼워 조명 디자인에 응용하는데 혁신적인 기술로,  생명체가 살아 숨 쉬는 듯한 감성까지 조명 디자인에 그대로 구현할 수 있게 해주는 유일한 광원,”이라며 “LG디스플레이의 시장 선도적인 OLED 기술이 조명 기술의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켰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또한 투명 선반형, 전시대형, 거울형 조명 등 다양한 레지덴셜 솔루션(Residential Solution-가정용)을 통해 얇고 가벼운 OLED 조명이 구현하는 세련된 실내 인테리어의 세계를 선보인다. 나아가 원형, 실린더형, 다이아몬드형, 사각형 등 다양한 형태의 리테일 솔루션(Retail Solution-상업용)을 통해 유일한 면광원인 OLED가 표현하는 은은하고 균일한 빛으로 제품의 고급감을 부각시켜  OLED 조명의 다양한 적용 가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OLED 조명사업 담당 박성수 상무는 “OLED는 곡면 구현이 가능한 특성으로 인해 조명 디자인의 한계를 무한대로 확장해주는 기술”이라며 “LG디스플레이가 가지고 있는 독보적인 O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프리미엄 OLED 조명 제품을 선보이며 세계 조명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년마다 개최되는 ‘유로루체’는 전 세계 조명 및 등기구 관련 450여 개 사가 참여, 다양한 조명 제품과 기술을 선보이는 세계 최대 조명 전문 전시회이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식목일 맞아 월롱산 나무 심기 나서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임직원 심신 건강을 위한 ‘힐링센터’ 오픈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