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6세대 플렉서블 OLED라인에 1조 500억 투자

  • ■ 플렉서블 OLED 일등을 위해 구미에 1조 500억 규모의 신규투자 결정
  • ■ 2017년 상반기, 월 7,500장 생산규모의 6세대 OLED 생산라인 가동 계획
  • ■ 지난 20년간 구미 사업장에 약 14조 이상 투자에 이어 신규 플렉서블 OLED 투자로 고용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 미래 시장에서의 차별적 경쟁우위 확보로 플렉서블 OLED에서도 확실한 일등 달성
  • ■ 23일, 경상북도 및 구미시와 투자 MOU 체결로 지방정부 적극 지원 약속

플렉서블OLED투자 MOU사진1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한상범, 韓相範 / www.lgdisplay.com)가 미래 신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플렉서블 OLED 시장 선도를 위해 1조 500억원 규모의 6세대 플렉서블 OLED 신규라인(E5) 투자를 결정했다.

선제적 투자의 일환으로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투자 결정한 6세대 플렉서블 OLED(E5) 라인은 경북 구미 공장에 위치하고 있으며, 월 7,500장 생산규모 (원장기판 투입기준)의 6세대 (1,500㎜×1,850㎜)규격으로 2017년 상반기중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기판 규격이 가로 세로 1,500㎜×1,850㎜ 크기의 6세대 라인은 5.5인치 제품을 생산한다고 가정할 경우 원장기판 1장에 200개 넘게 생산해 기존 4.5세대 라인(730㎜×920㎜)대비 생산효율이 4배 이상 증가한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가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23일 구미공장 ‘고객가치창조룸’에서 CEO 한상범 사장을 비롯해 김관용 경상북도지사와 남유진 구미시장, 그리고 구미를 지역구로 하는 김태환 국회의원과 심학봉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및 구미시와 OLED 신규 투자 및 행정지원에 관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원스톱 행정서비스 지원을 약속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2008년부터 3년간 약 3조 7,000억원을 투자해 IT 및 모바일용 디스플레이 생산시설 집적화에 주력하였고, 2012년부터는 중소형 디스플레이 기술력 강화를 위해 2조 300억 원을 투입하는 등 1995년 P1 공장이 가동한 이래 구미사업장에 약 14조원 이상의 투자를 해왔다.

여기에 1조 500억원의 플렉서블 OLED 신규투자로 LCD부터 OLED에 이르기까지 디스플레이 관련 전·후방산업의 선순환 고리로 연결되어 고용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대감을 불러 모으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6세대 플렉서블 OLED 투자로 미래 신시장으로 각광받는 폴더블(Foldable) 디스플레이와 대화면 자동차용 디스플레이와 같은 미래 성장 시장을 공략할 발판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플렉서블 OLED는 기존 OLED에 쓰이는 유리 기판 대신 플라스틱을 사용해 휘어질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이에 플렉서블 OLED는 스마트폰, 자동차, 웨어러블 등의 디스플레이로 사용이 확대되는 추세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플렉서블 OLED만이 구현할 수 있는 새로운 폼팩터(Form Factor) 및 디자인 혁신을 통해 모바일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제고할 뿐만 아니라 6세대 크기의 대면적 생산 체제 구축으로 플렉서블 OLED 경쟁력 강화 및 본격적인 사업 전개의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2013년 1월, 세계최초로 55인치 OLED TV를 출시해 본격적인 대형 OLED 시대를 개막한 LG디스플레이는 2013년 10월, 세계최초로 플라스틱 기판의 6인치 스마트폰용 플렉서블 OLED 양산에 돌입한 데 이어 2014년 9월에는 세계최초 1.3인치 원형 플렉서블 OLED양산에 성공해 본격적인 플렉서블 OLED 시대를 열었다.

LG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및 웨어러블 생산에서 축적한 기술 노하우를 적용하고 폴더블 및 자동차용 혁신기술 개발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여 플렉서블 OLED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DisplaySearch)에 따르면, 플렉서블 OLED는 2015년을 기점으로 큰 폭의 증가가 예상되며, 2015년 35억불 규모의 플렉서블 OLED는 2021년에는 48억불로 성장해 미래 디스플레이로 확실히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동반성장 적극행보 나섰다”
한상범 사장, 안충영 위원장 2차 협력사 생산현장 방문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2015년 2분기 실적 발표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