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IMID 2014’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력 과시

  • ■ OLED TV시대를 선도할 77, 65, 55인치 곡면 OLED TV 전시
  • ■ 터치기술의 신기원을 이룬 AIT(Advanced In-cell Touch) 제품라인업 공개
  • ■ 별도 마련된 초고해상도존으로 IPS기술 우수성 홍보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 / www.lgdisplay.com)가 14일부터 16일까지 일산 KINTEX에서 열리는 ‘제14회 국제정보디스플레이 전시회(IMID 2014 Exhibition)’에 참가해 디스플레이 한국을 이끌어 갈 22종의 첨단 제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Ultra HD 해상도의 77인치, 65인치, 55인치 곡면(Curved) OLED TV에서 웨어러블 기기에 최적화된 1.3인치 원형 플라스틱 OLED 제품을 필두로 백라이트가 없는 OLED 차별화 기술을 대대적으로 소개해 OLED의 디자인과 화질의 우수성을 선보일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궁극의 터치기술로 알려진 인셀터치(In-cell Touch)방식을 한층 진일보시킨 AIT(Advanced In-cell Touch)를 기존의 5인치대 스마트폰부터 7인치 태블릿용 디스플레이까지 확대 적용해 전시한다. LG디스플레이의 AIT는 기존 터치방식보다 우수한 터치성능을 구현할 뿐만 아니라 고해상도에 따른 터치회로 증가 없이 좌우 베젤 폭을 1mm 이하로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105인치, 79인치, 65인치, 55인치 TV용 곡면(Curved) LCD와 함께 게임 같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활용시 몰입감을 극대화한 21:9 화면비의 34인치 곡면 LCD도 전시한다.

이밖에도 Full HD 해상도를 구현한 차세대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를 전시하며, IPS(In-Plane Switching)기술을 기반으로 하여 모바일과 IT 디스플레이 제품군에서도 쿼드HD와 울트라HD 해상도를 구현한 초고해상도 제품라인업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기술 표준을 제시한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는 세계최고의 내로우 베젤(Narrow Bezel) 기술로 베젤 두께를 최소화한 모니터 및 노트북용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98인치 크기의 전자칠판과 픽셀구조 변경을 통해 색재현율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투명도를 10%로 개선한 Full HD해상도의 55인치 투명 디스플레이,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얇은 3.5mm 베젤(테두리 두께)의 대형 3D 비디오월(Video Wall)로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방침이다.

한편 LG디스플레이 프로모션담당 최동원전무는 14일, IMID 전시와 함께 열리는 ‘IMID 디스플레이 비즈니스포럼 2014’에서 “울트라HD 도래에 따른 새로운 고객가치”라는 주제로 울트라HD TV가 갖추어야 할 조건과 가치에 대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OLED TV로 예술을 담아내다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 2차 협력사 대표 간담회 실시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