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 YG직원들과 눈높이 소통 실시

  • ■ 사원/대리급 직원 대표(FB)들과 간담회, 특강 등으로 스킨십 강화 활동
  • ■ 한상범 사장, “성과는 열정과 능력, 사고방식의 곱. 긍정적 사고방식의 중요성” 강조
  • ■ FB 멤버들과 북한산 트래킹 하며 하반기 목표달성 의지 다져

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이 스킨십 경영으로 YG(Young Generation) 직원들과의 소통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상범 사장은 8일, LG트윈타워에서 사원과 대리들의 대표 기구인 ‘FB(Fresh Board)’ 멤버 100여명과 소통 행사를 가졌다. LG디스플레이의 FB는 각 지역별/조직별로 구성되어 있으며, 게시판 운영, 경영진과의 협의회 등을 통해 신나는 일터를 조성하기 위한 직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이 날 한상범 사장은 ‘일등 LGD! 나로부터 시작된다’라는 주제의 특강을 통해 사회생활 초반에 갖추어야 할 기본에 대해 강조했다. 특히 한상범 사장은 “성과는 능력과 열정 그리고 그 사람의 사고방식을 곱한 것”이라고 전제한 뒤, “열정과 능력도 중요하지만 긍정적 또는 부정적 사고방식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플러스 무한대 또는 마이너스 무한대의 성과가 나온다.”며 긍정적인 사고방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강 후 한상범 사장은 FB멤버들의 제안과 건의사항, 회사의 경영현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FB멤버들과 함께 북한산 트래킹을 하며, 하반기 목표달성을 위한 의지를 다지고 만찬의 시간도 가졌다. 한상범 사장은 작년에도 FB멤버들의 즉흥적인 야구관람 제안에 따라 LG트윈스 경기 응원을 함께 하는 등 YG 직원들의 눈높이에 맞는 스킨십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상범 사장은 현장형 CEO로도 유명하다. 일주일에 서울 본사에 출근하는 경우는 하루 정도이고, 나머지는 구미와 파주사업장으로 출근해 생산과 개발현장을 직접 찾아가 살핀다. 현장에 답이 있고, 현장에서 실무자들과 직접 만나야 세부적인 부분까지 파악할 수 있다는 한상범 사장의 철학에 의해서다.

취임 3년째인 올해에는 이러한 현장경영과 더불어 임직원, 주주, 협력사 등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LG디스플레이를 확실한 시장 선도기업으로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2014 테크 포럼’개최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세계최초 플렉시블 및 투명 OLED 동시 개발 성공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