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나눔활동 해외로 확대

  • ■ LG디스플레이, 기업 시민으로 노조의 사회적 책임 강화 위해 해외봉사활동 펼쳐
  • ■ 캄보디아서 안과 센터 건립 및 무의촌 이동 진료 지원 활동 등 봉사 활동 수행
  • ■ 몽골서 양묘장 조성, 주민 교육 장소 구축 등 자립 지원 및 지속 가능한 녹색 환경 조성 지원

 

 

LG디스플레이(사장 한상범, www.lgdisplay.com)가 봉사정신이 투철한 모범 사원 150명으로 해외 자원봉사단을 구성해 3주간 캄보디아와 몽골의 낙후지역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봉사활동은 총 5개조로 나뉘어 6월 중순까지 각 조별 일주일간 순차적으로 진행되며, 협력 NGO인 한국실명예방재단과 지구촌 나눔운동이 함께 한다.

LG디스플레이는 기업시민으로서 세상과 함께 소통하고 성장하기 위해 펼쳐왔던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에서 회사와 함께 노조의 사회적 책임 (USR: Union Social Responsibility)이 점차 중요해 짐에 따라 이번 봉사활동은 노동조합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됐다.

지난해 베트남에서 장애아동 재활치료교실 기증 및 주민 체육관 건립 등 USR활동을 시작한 이래 올해는 LG디스플레이의 기업 특성을 반영한 실명예방활동과 안과클리닉 건립, 이동진료 등 봉사 프로그램과 주민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활동들로 구성했다.

LG디스플레이 파주직원들은 “어둠을 밝히는 빛을 선물합니다”라는 슬로건 하에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및 인근 마을에서 주민들의 눈 건강 증진을 위한 봉사에 나섰으며, 구미직원들은 “변화의 씨앗, Dream Tree”를 내세우며 몽골에서 양묘장 건립과 주민 교육장 건립 등 주민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활동을 펼친다.

캄보디아로 떠난 파주 봉사단은 캄보디아 수도인 프놈펜에 위치한 헤브론 병원 내 안과클리닉 건립을 지원한다. 봉사 기간 중 건립을 완료하고 ‘LG디스플레이 안과클리닉’이라고 명명한 현판식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인근 무의촌 마을을 찾아 안과뿐 아니라 치과, 내과 등 의료 봉사활동을 지원한다.

봉사기간 LG디스플레이 후원으로 나온 한국 안과의사들이 약 20여명의 중증 안질환 환자들에게 안과수술을 제공해 시력을 회복하게 해주는 한편, 태양광 랜턴 150개를 기증해 전등 없이 어둠속에서 생활하던 소외계층에게 빛을 찾아주는 활동도 펼친다.

구미 봉사단은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약 1시간 거리에 위치한 자르갈란트라는 마을을 찾아 현지인 자립 지원 및 지속 가능한 환경 조성 활동을 펼친다. 봉사단은 도착 첫날부터 양묘장 조성을 위한 흙 운반 및 땅 다지기, 1만그루의 소나무 묘목 심기 활동에 돌입한다. 또한 주민 교육장으로 사용될 점호장 구축을 위한 바닥 보도블럭 다지기 등의 봉사를 이어간다.

LG디스플레이 석호진 노조위원장은 노동조합의 해외봉사 활동에 대해 “글로벌 디스플레이 기업으로서, 세계 곳곳의 이웃과 소통하고 함께 성장하기 위한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현지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다가가 진정한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며 노조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최근 국내에서도 ‘IT교육 지원’ 및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 를 위해 아동복지시설에 최신 멀티미디어 기기를 제공하는 「IT발전소」조성 사업 및 실명 예방캠페인을 통해 저시력 아동에게 재활 기회를 제공하고, 실명예방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는 등 다양한 CSR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SID 2014에서
Best in Show 수상하며 3관왕에 올라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의 이색 채용설명회, ‘테크니컬 톡 시즌2’ 개막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