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SID 2014 참가
OLED 논문 발표로 기술 리더십 과시

  • ■ 세계 최고 권위의 디스플레이 학회서 OLED 관련 초청 논문 등 14편 발표
  • ■ 대형 OLED 양산, 플렉시블 플라스틱 OLED, 초고해상도 OLED 등 시장 선도하는 LG디스플레이의 압도적 기술력 과시할 예정

 

▲ LG디스플레이 OLED TV

LG디스플레이(사장 한상범, www.lgdisplay.com)는 6월 1일부터 7일까지 미국 샌디에고 컨벤션 센터(San Diego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되는 ‘SID(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국제 정보디스플레이 학회) 2014’ 에서 OLED시장을 선도하는 LG디스플레이의 압도적 기술 리더십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SID는 전세계적으로 6,000여명의 교수, 업계 종사자, 연구자 등 디스플레이 업계 전문가들이 소속되어 있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다.

대다수의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기술적 난제에 부딪쳐 OLED 시장에 섣불리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속에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OLED TV, 곡면형 OLED TV, 스마트폰용 플라스틱 플렉시블 OLED를 출시하는 등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중이다.

이에 LG디스플레이는 SID2014에서 ▲‘대화면 OLED TV를 위한 기술 발전’, ▲‘상용 플렉시블 AMOLED 개발’, 그리고 ▲‘대형 울트라HD OLED TV Panel 설계와 보상 방식의 기술적 발전’ 등 3편의 공식 초청 논문을 포함하여 총 6편의 OLED 논문을 발표하며 LG디스플레이만의 기술력을 대내외에 과시키로 했다.

우선, ‘대화면 OLED TV를 위한 기술 발전(Advanced Technologies for Large-Sized OLED TV)’을 주제로 LG디스플레이 한창욱 연구위원은 세계 최초 OLED TV 출시를 가능하게 했던 LG디스플레이의 옥사이드 TFT와 Tandem 화이트 OLED 증착 기술, 고상 봉지공정(solid phase encapsulation) 기술 등을 소개한다.

 

▲ 스마트폰용 Flexible Plastic OLED

 

LG전자의 G플렉스에 적용된 플렉시블 플라스틱 OLED기술 책임자인 LG디스플레이 홍순광 연구위원은 ‘상용 플렉시블 AMOLED 개발(Development of Commercial Flexible AMOLEDs)’이란 논문으로 G플렉스 탄생 기술을 밝힌다. 홍 연구위원은 잘 휘어지고, 쉽게 깨지지 않는 OLED 상용화를 위해 적용한 플라스틱 재질의 박막트랜지스터(TFT)와 필름 형태의 봉지기술로 패널을 완성한 후, 글라스 대신 보호필름을 부착하는 방식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초고해상도 OLED TV 패널을 개발하고 있는 신홍재 수석연구원은 ‘대형 UHD OLED TV Panel 설계와 보상 방식의 기술적 발전(Technological Progress of Panel Design and Compensation Methods for Large-Size UHD OLED TVs)’이란 제목의 논문을 발표한다.

옥사이드 하판에 WRGB 기술을 적용하여 세계 최초로 77인치 울트라 HD OLED TV 개발에 성공한 신 수석연구원은 발표 논문을 통해 LCD와 OLED의 초고해상도 구현 방식의 차이 및 초고해상도 OLED TV에 필수적인 패널 설계 방식과 보상 기술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외에도 이외에도 소비전력, TFT 공정, 3D 및 패널 설계 등 다양한 분야의 14개 논문 발표를 통해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술들을 소개한다.

또한 학회 기간 중 LG디스플레이는 6월 3일부터 5일까지 진행되는 전시회에 참여하여 55인치, 65인치, 77인치 곡면형 OLED TV, 쿼드HD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와 기존 양산제품 대비 3배 이상 개선된 17% 투과율의 47인치 투명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 여상덕 부사장은 “OLED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의 대세가 될 것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IPS, FPR 3D, OLED TV 등 ‘세계 최초’의 디스플레이 역사를 써왔던 LG디스플레이는 앞으로도 세계 1등 디스플레이 기업으로서 차세대 기술 선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동반성장활동 정보보안 분야로 확장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2014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