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UHD 3D로 100만 관객 사로잡는다

LGD 베이징영화제 3D체험프로모션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한상범, www.lgdisplay.com)가 세계최대 TV시장인 중국에서 열리는 베이징 국제 영화제에 3D 체험관을 만들고 급성장하는 중국의 울트라HD(UHD_초고해상도)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영화페스티벌 행사장인 베이징 중화세기단광장(中华世纪坛广场)에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200m2 규모의 3D체험관을 설치하고 ‘리오2’, ‘호빗2’ 등 중국에서 인기가 높은 3D 영화들을 울트라HD TV로 체험하도록 했다.

올해 베이징 국제 영화제에는 총 39편의 3D영화가 상영될 예정으로 그 어느 때 보다3D 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태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의 대화면 UHD TV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으며, 대화면 초고해상도일수록 3D 입체영상의 몰입감과 리얼감이 높다는 점에 착안해 이번 영화제에서 다양한 3D 영화를 집에서도 UHD TV로 즐길 수 있음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일반 방문객 이외에도 3D 영화 동호회, 파워블로거 등 100여명을 초청해 UHD로 보는 ‘차원이 다른 3D 영상의 생생함’을 직접 체험하게 한다.

베이징 국제 영화제는 올해 4회째를 맞는 행사로 13억 중국시장의 저력에 힘입어 세계최대 영화제를 표방하고 있어 전세계 영화산업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영화제에는 전세계에서 100만명 이상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의 노동절(5월1일)연휴 특수를 타겟으로 LG전자, 스카이워스(Skyworth), 콩카(Konka), 창홍(Changhong) 등 주요 TV 고객사들이 UHD TV와 OLED UHD TV를 대거 출시함에 따라 자사의 FPR 3D 기능이 UHD TV인기의 주요기능으로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10년 말부터 LG디스플레이의 FPR 3D(Film type Patterned Retarder, 필름패턴편광)방식을 중국의 주요 TV업체들이 속속 채택하면서 6개월 만에 시장점유율 50%를 돌파하며 중국 3D TV시장 발전을 이끌어 왔으며, 올해 UHD시장이 개화하면서 FPR 3D 기술의 우수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의 FPR 3D 기술은 끊임없이 발전을 거듭해서 최근 출시된 UHD 제품에서는 기존에 편광판 위에 3D 필름을 붙였던 방식에서 진화해 두 필름을 하나로 일체화해서 3D입체감을 극대화했으며, 밝기도 향상시켜 차원이 다른 화질을 제공한다.

LG디스플레이의 FPR 3D 기술은 화면이 커지고 해상도가 높아지더라도 화면 깜빡거림(Flicker)이나 화면겹침(Cross Talk)현상이 없어 장시간 시청해도 편안하게 3D 영상을 즐길 수 있고 넓은 시야각으로 여러 사람이 동시에 3D 영상을 감상할 수 있어 인구가 많은 중국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3D 방식이다.

중국정부는 3D 산업이 미래 중점산업으로 정하고 3D 디스플레이, 3D 콘텐츠 등을 2015년까지 중점 육성해 유관산업 규모를 1,000억위안(약 17조원)수준으로 육성하고 있다.

중국의 3D 영화관 수는 2009년 700개에 불과했으나 2013년에는 1만 2,000여개로 급증했으며 지난해 3D 영화 관람인원은 5억 7,000만명에 달했다. 또한 올해는 지난해 대비 20편이 늘어난 77편의 3D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이는 전체영화(325편) 4편중 1편의 비율이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의 3D 열풍에 힘입어 풍부한 3D 콘텐츠가 보급되고 있고,

올해는 UHD TV시장이 본격적으로 개화함에 따라 “안방에서도 영화관처럼 3D를 즐길 수 있다!” 라고 프로모션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중국 11개 주요도시에서 ‘UHD 3D 체험관’을 설치하고 ‘3D 체험 로드쇼’를 펼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전략마케팅그룹 최동원 전무는 “중국은 세계최대 TV 시장으로 중국 소비자들은 최신기술에 매우 민감하다”며 “UHD TV 최대시장인 중국은 최고의 기술과 풍부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3D 발전의 선도지역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LG는 올해를 ‘제2의 3D 원년’으로 삼아 급성장하는 중국 UHD시장을 적극공략해 세계최대 UHD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장을 찾은 중국 전자상회 부비서장 노인파(陆刃波)는 “중국의 3D TV의 침투율은 무려 41%에 달하고 있고 3D 콘텐츠도 풍부해지면서 소비자들이 TV에서 3D 기능을 더욱 적극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며 “올해가 3D TV를 구입할 가장 좋은 시기라고 생각하며 LG의 FPR 3D기술은 중국의 UHD시장 성장에 가장 큰 기여를 할 것이라 확신한다” 고 말했다.

 

이전 콘텐츠 3D로 UHD TV 대중화 앞당긴다!
LG디스플레이, ‘제2의 3D 원년’ 선포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중국 OLED TV 시장 공략 박차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