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포스텍에서 테크니컬 톡(Technical Talk) 개최

LG디스플레이가 국내 유명 대학에서 ‘강의+체험+파티’로 구성된 새로운 형식의 회사 설명회를 개최하며, R&D 인재확보에 발 벗고 나섰다. LG디스플레이는 27일, 경영진이 직접 회사의 기술력과 기술 트렌드 등을 설명하는 ‘LG디스플레이 테크니컬 톡(Technical Talk)’을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에서 이공계열 학부 학생과 석사 및 박사 과정 학생 2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상범 사장을 비롯해 CTO 여상덕 부사장, 연구소장 강인병 전무, OLED 개발그룹장 안병철 전무 등 주요 경영진이 총출동해 ‘디스플레이의 현재와 미래’, ‘OLED 디스플레이’,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등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특히 한상범 사장은 ‘청춘! 희망의 爐(로)에 변화와 도전의 불을 지펴라’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쳐 미래 엔지니어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한상범 사장은 특강에서 “끊임없이 변화하고 도전하는 자만이 꿈을 이룰 수 있다”며, “원대한 꿈을 갖고 긍정적 사고를 바탕으로 창의와 끈질긴 도전을 통해 성취해 가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야말로, 열정을 갖고 최선을 다한다면 엔지니어로서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회사”라며 꿈을 가진 인재들의 도전을 강조했다.

행사가 열린 포스텍 국제회의장 앞 로비에는 55인치 곡면 OLED TV와 84인치 울트라 HD LCD TV, G2 스마트폰 등 LG디스플레이의 기술이 적용된 최신 제품을 전시하여 학생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게 했다. 또 강연 이후에는 LG디스플레이 경영진과 학생들이 함께 저녁 식사를 겸한 ‘비어 파티’를 갖는 등 스킨십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이 이어졌다.

이번 행사를 총괄한 LG디스플레이 HR 그룹장 양영욱 상무는 “획일적이고 딱딱한 기업 설명회 형식이 아닌, 편안한 분위기로 학생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자연스럽게 회사를 알리고자 이 같은 행사를 준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지난 5월과 6월, 각각 서울대와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에서도 테크니컬 톡을 실시한 바 있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생물다양성 보존활동 적극 나서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스마트폰용
플렉서블(Flexible) OLED 패널 양산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