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5.5인치 스마트폰용 Quad HD LCD 개발

세계 최초 5.5인치 스마트폰용 QHD(Quad HD) AH-IPS LCD 패널 개발
▲ 세계 최초 5.5인치 스마트폰용 QHD(Quad HD) AH-IPS LCD 패널 개발

내년 스마트폰 시장은 FHD(Full HD) 급의 400ppi(pixel per inch, 1인치에 포함된 화소 수)를 넘어 500ppi대 초고해상도 화질 경쟁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는 21일, 세계 최초로 5.5인치 스마트폰용 QHD(Quad HD) AH-IPS LCD 패널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QHD는 일반 HD(720×1,280)의 4배인 WQHD(1,440×2,560) 해상도를 지칭하는 말이며, 인치당 픽셀 수는 5.5인치 패널을 기준으로 538ppi에 이른다.

QHD 디스플레이는 더 많은 픽셀로 그래픽을 구현하기 때문에 일반 디스플레이와 비교했을 때 색과 명암, 선명함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다. 고해상도 사진이나 블루레이급 영상을 더욱 생동감 있게 감상할 수 있으며, 마치 실물을 옮겨 놓은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는 이미지 범위가 더욱 넓어지며, 가독성이 좋아 웹서핑을 하거나 문서 작업 시 화면을 키워도 글자가 깨지지 않고 선명하게 보인다. 가령 FHD 급 스마트폰에서 일반 PC 웹 기반의 사이트를 열면 우측 1/4가량이 잘리게 되지만 QHD 스마트폰에서는 전체 화면을 한눈에 볼 수 있으며, 화면을 크게 확대해도 이미지가 변하지 않는다.

최근 5인치 이상의 패블릿(폰+태블릿) 제품이 스마트폰의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디스플레이 크기와 화질이 주요 차별화 포인트로 떠오름에 따라 500ppi 이상의 해상도가 충분히 경쟁 포인트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어 업체마다 앞다퉈 QHD LCD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때 업계에서는 스마트폰 사용 거리를 30cm 정도라고 가정할 때 400ppi 정도가 인간이 구별할 수 있는 최고 해상도라는 주장이 있었지만, 최근 학술대회나 논문 발표 자료를 보면 10~20대 젊은 층은 400ppi와 500ppi 화질을 충분히 구별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이번에 개발한 QHD LCD는 초고해상도와 더불어 지난달 발표한 5.2인치 FHD LCD와 같은 좌우 1.2mm 최소 베젤(터치 제외)을 유지한 반면, 1.2mm 두께(터치 제외)로 12%가량 더 얇아져 가장 슬림한 LCD패널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했다. 뿐만 아니라 밝기 역시 5.2인치 FHD와 동급 수준의 높은 휘도를 구현한다. 비슷한 크기라 해도 고해상도로 갈수록 보다 많은 픽셀이 들어가기 때문에 빛 투과율을 높이기 어렵다. 하지만 LG디스플레이는 LTPS(저온폴리실리콘) 기판을 바탕으로 픽셀 구조와 설계 개선을 통해 개구율(전체화면대비 정보 표시가 가능한 면적의 비율)과 투과율을 높임으로써 고휘도를 달성할 수 있었다.

LG디스플레이 IT/Mobile 개발그룹장 김병구 상무는 “고해상도로 갈수록 현실과 가깝고 생생한 느낌을 줄 수 있고, 화면을 키워도 선명하고 깨끗한 화질로 볼 수 있다“며 “내년부터 본격 펼쳐질 500ppi 이상 초고해상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기술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올해 LTPS를 기반으로 생산된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는 약 6억 대, 내년에는 7억7천만 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큰 화면과 고해상도, 낮은 전력 소비가 핵심인 프리미엄 모델 분야에서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2015년까지 전력사용량 15% 절감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
“디스플레이로 보다 나은 삶 구현할 것”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