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012년 3분기 실적 발표

LG디스플레이가 차별화된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 확대와 계절적 수요 증가에 힘입어 사상 최대 분기 매출과 흑자전환을 동시에 달성했다. LG디스플레이는 26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2012년 3분기 기업설명회에서 매출 7조 5,930억 원, 영업이익 2,53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유럽 재정위기 우려 등 거시경제 불확실성과 전반적인 세계 경기 위축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21%, 전 분기 대비 10% 늘어난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하였으며, 최초로 분기 매출 7조 원을 돌파하였다. 이는 계절적 요인과 더불어 신규 스마트 제품 라인업을 포함한 고부가가치 제품의 비중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안정적인 고객기반을 바탕으로 TV, 모니터, 노트북, 모바일 등 전 제품군에 걸쳐 차별화 제품 비중이 확대되었고, 적극적인 수익성 위주의 생산라인 운영을 통해 분기 영업이익 또한 흑자 전환에 성공할 수 있었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대표는, “전반적인 세계 경기 침체가 계속되었으나 LG디스플레이는 FPR 3D, 고해상도 모니터, AH-IPS를 적용한 스마트기기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제품들과 신규 스마트제품 라인업 등으로 분기 최대 매출과 흑자전환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었다”며, “대형 OLED TV, UD, 플라스틱 OLED 등 미래사업에 대한 철저한 준비로 업계의 선도적 위치를 지속 확보해나가고 동시에 고객가치를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의 3분기 매출액은 7조 5,930억 원을 기록해 전 분기(6조 9,104억 원) 대비 10%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6조 2,687억 원) 대비 21% 증가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2,534억 원, 당기순이익은 1,582억 원을 기록했다. EBITDA는 1조 4,415억 원(EBITDA 이익률 19%)을 기록했다.

3분기 LCD 판매량(면적 기준)은 전 분기 대비 약 7% 증가한 917만 평방미터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LCD 패널이 47%, 모니터용 패널이 16%, 노트북PC용 패널이 13%, 태블릿 PC용 패널이 15%, 모바일용 패널이 9%를 차지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의 3분기 말 기준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2조 5,004억 원이며, 순차입금 비율은 22% 수준으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정호영 부사장은 “4분기 신규 스마트 제품들의 본격적인 물량 확대 등 차별화 제품의 지속적인 비중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4분기 면적 기준 출하량은 3분기 대비 한 자릿수 대 후반(%)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 패널 가격은 일부 제품의 등락은 가능하나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세계최대 LCD TV 시장인 中 본격 공략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스마트폰용 Full HD LCD 패널 개발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