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55인치 OLED 개발 주역 안병철 전무,
제47회 발명의 날 동탑산업훈장

LG디스플레이 55인치 OLED 개발 주역 안병철 전무
▲ LG디스플레이 55인치 OLED 개발 주역 안병철 전무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 OLED 개발그룹 안병철 전무가 18일 열리는 제47회 발명의 날 시상식에서 동탑산업훈장을 수훈한다.

안병철 전무는 OLED 패널은 40인치 이상 대형으로 만들기 어렵다는 기존의 편견과 기술적 어려움을 모두 극복하고, LG디스플레이만의 독자적인 WOLED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지난 2011년 12월에 세계 최초로 55인치 TV용 OLED 패널을 개발한 업적을 가장 큰 공로로 인정받았다.

WOLED 기술은 기존 RGB OLED 방식 대비 상대적으로 화소(Pixel)를 작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초고해상도(UD, Ultra Definition) 구현에 장점이 있으며, 대형화에 적합하다. 또한 적색, 녹색, 청색의 유기물질 특성이 서로 다르고 청색 표현이 부정확한 RGB 방식과는 달리 모든 각도에서 동일한 색상을 표현하고 수명이 길다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WOLED 기술은 화소 구조가 WRGB(White, Red, Green, Blue)의 4개 ‘세부 화소(Sub Pixel)’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더욱 섬세한 화면을 구현하며, 스마트 TV의 웹 브라우징 환경에서도 소비전력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안병철 전무는 과거 8번의 작업(Mask)을 거쳐야 했던 LCD 생산 공정을 단 3번의 작업만 필요하도록 획기적으로 개선, 비용 절감과 공정 시간 단축 등 탁월한 성과를 창출함으로써 LCD의 대중화에 크게 기여한 공로 또한 높이 평가받았다.

안병철 전무는 LCD의 태동기였던 1984년에 금성사로 입사해 LCD 기술의 초창기 연구에 참여한 바 있으며, 99년 LG디스플레이로 옮긴 뒤에는 패널공정기술팀과 구미연구소 등을 거쳐 지난 2008년부터는 LG디스플레이의 OLED 개발을 책임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안병철 전무는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의 초석을 닦고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해 온 업계 산증인으로서 그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07년에는 특허기술상 대상인 세종대왕상을, 2009년에는 SID(국제 정보디스플레이 학회, 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특별 공로상을 수상한 바 있다.

안병철 전무는 또한 발명과 특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신입 연구원 특허교육 의무화, 우수 직무발명에 대한 정기 포상 등 다양한 발명 진흥 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안 전무 개인으로도 최근 5년간 국내외 총 246건의 특허를 출원 및 등록하는 등 LG디스플레이가 높은 특허 경쟁력을 토대로 전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는 데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이날 WOLED 기술 개발 등의 업적으로 동탑산업훈장을 수훈한 OLED 개발그룹 안병철 전무는 “WOLED 기술은 청색 표현이 부정확하고 생산성이 떨어지는 RGB 방식의 단점을 보완한 프리미엄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LG디스플레이가 OLED 시장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전 콘텐츠 LG디스플레이, 빠르고 강한 조직 만들기 위한 조직개편 단행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노조, 경북/경기 지역서 장학금 지원 사업 나서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