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빠르고 강한 조직 만들기 위한 조직개편 단행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가 미래 성장동력 및 전략 사업을 강화하고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더욱 빠르고 강한 조직”으로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우선 빠른 의사 결정을 위한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유사 조직을 통합하고 단순화하였다. 이를 통해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는 사업 환경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든다는 전략이다. 먼저 제품군의 특성을 고려하여 모니터, 노트북, 태블릿 PC용 패널을 담당하는 IT(Information Technology) 사업부와 주로 휴대용 기기용 패널을 담당하던 Mobile 사업부를 통합하여 IT 사업부로 재편하였다. 고객 및 제품 특성 면에서 연관성이 깊은 두 제품군을 담당하는 사업부를 통합한 것이다.

더불어 사업부 내 영업, 마케팅, 개발 등 유사한 기능을 가진 각각의 조직을 통합 운영한다. 사업 경쟁력의 근간인 전략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일부 전략 조직의 이관도 있었다. OLED 제품과 관련된 부서를 사업부가 아닌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업조직 산하로 이관하였다. 이를 통해 고객과 시장이 필요로 하는 차별화된 제품 개발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또한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있던 구매 조직을 최고생산책임자(CPO) 산하로 이관하여 생산과 구매 간의 시너지를 강화하였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복잡해지는 업계 구조 및 빠르게 급변하는 사업화에 적극 대응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조직을 단순화하였고 이에 사업본부는 ‘사업부’로, 일부 센터는 ‘그룹’으로 조직 구조 및 명칭을 각각 개편하였다.

LG디스플레이는 고객의 니즈를 철저히 분석하고 제품 개발에서부터 생산, 영업,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고객에게 최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고객 만족경영을 추구해왔다.

LG디스플레이의 한상범 대표는 “제품 경쟁력을 통한 고객가치 창조야말로 LG디스플레이의 강점이며,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LG디스플레이의 경쟁력인 제품 및 기술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번 조직개편은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및 전략 사업의 성공, 빠른 의사결정 그리고 신속한 실행력 제고를 위해 단행한 것으로 인원 감축 등 인적 구조조정은 아니다”이라고 덧붙였다”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콘텐츠 변화와 도약, 뼛속까지 바꾸는 혁신 활동 선포식
다음 콘텐츠 LG디스플레이 55인치 OLED 개발 주역 안병철 전무,
제47회 발명의 날 동탑산업훈장

관련 콘텐츠